로고

SH, 전세사기주택·반지하 등 4,000여호 매입

15년 이내 기존 아파트 300호… 전세사기주택 600호 등 매입 대상 추가

변완영 | 기사입력 2024/04/24 [08:34]

SH, 전세사기주택·반지하 등 4,000여호 매입

15년 이내 기존 아파트 300호… 전세사기주택 600호 등 매입 대상 추가

변완영 | 입력 : 2024/04/24 [08:34]

▲ 강남구 대청역 인근에 있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 본사 전경     ©국토교통뉴스

 

[국토교통뉴스=변완영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올해 반지하 주택 및 신축매입약정 유형 외 기존 아파트, 전세사기주택 등 신규 유형을 추가해 약 4,000세대를 매입한다.

 

SH공사는 23일 주택매입공고를 내고, 반지하 및 신축매입약정 등 기존 유형에 아파트, 전세사기주택 등 다양한 유형을 더해 총 3,951세대를 매입한다고 밝혔다.

 

SH는 먼저 건령 15년 이내 기존 아파트 300호 매입을 추진한다. 목표 미달 시 국토교통부와 협의해 내진·화재 등 관리방안을 마련한 뒤 건령 15년을 초과하는 아파트도 매입 대상으로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전세사기 주택은 600호 매입을 추진한다. 협의매수조건을 충족하는 경우 협의매수를 우선 추진하며, 협의매수 대상이 아닐 경우 경·공매 낙찰매입 기준으로 유관기관과 협의를 진행한 뒤 향후 별도 공고할 예정이다. 

 

SH는 반지하 주택과 신축매입약정 등 기존 매입 방식도 유지한다. 올해 매입 목표는 ▲반지하 주택1,589호 ▲신축매입약정712호다. 특히 반지하의 경우 거주자에 대한 이주 및 주거상향을 독려하기 위해 잔금 지급 이전에도 매도인 신청 시 임차인 임대보증금을 선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신축매입약정 방식에 신규 유형인 청년 유형을 도입해, 도심지내 1인 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임대형 기숙사의 공급 활성화를 적극 추진한다.

 

매입 접수 일정은 △아파트 및 미분양신축주택은 5월 24일까지 △신축매입약정은 5월 31일까지 △반지하 주택은 연말까지 상시 접수한다. 

 

한편, 매입기준 및 매입절차 등 보다 자세한 내용은 SH공사 누리집에 게시한 유형별 매입공고문이나 5월 8일 개최 예정인 ‘2024년 매입주택사업설명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