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부동산 관리’ 쉽고 간편해진다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 2026년까지 단계적 구축

변완영 | 기사입력 2024/04/22 [10:09]

‘부동산 관리’ 쉽고 간편해진다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 2026년까지 단계적 구축

변완영 | 입력 : 2024/04/22 [10:09]

▲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 확대 서비스 ‘포스터  © 국토교통뉴스


[국토교통뉴스=변완영 기자] 지적행정서비스를 보다 신속하고 편리하게 제공하기 위해 정부가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을 시작하기로 했다.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은 온라인으로 행정업무를 처리하고 토지대장, 지적도 등 부동산정보를 관리하는 국가 대표 부동산 정보시스템이다.

  

2012년부터 국토부, 법원행정처 등 부처별로 분산된 지적‧건축물‧용도‧가격‧등기 같은 18종의 개별 부동산 정보를 하나로 통합해 부동산종합증명서를 맞춤형으로 제공하고 있다. 또한 공공포털(V-world, 공공데이터 포털 등)을 통해 개방되는 부동산정보는 토목·건축설계, 부동산개발, 민간포털·앱의 기본정보로 활용된다.

 

하지만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의 노후화로 인해 신기술 적용 등이 어려운 구조적 한계에 직면하고 있다.이를 해결하고자 광역·기초지자체별로 분산돼 있는 행정시스템을 단일시스템으로 전환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서비스 제공을 추진한다.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 구축사업의 주요 내용은  ▲사용자 편의성 제고를 위한 부동산증명서 재설계  ▲‘원스톱 맞춤형’ 민원상담 서비스 구현 ▲국민 신뢰 지적측량 서비스 ▲고품질 부동산데이터의 활용성‧개인정보보호 강화 등이다.

 

먼저, 토지(임야)대장을 기존 ‘가로’에서 ‘세로’ 양식으로 변경한다. QR코드를 추가해 노약자・장애인을 위한 음성서비스, 번역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와함께 토지 경계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지적(임야)도는 항공, 위성영상 정보 등과 함께 제공한다. 

  

2차원 평면도면의 표시 정보를 확대하기 위해 3차원 부동산공부 도입을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이로써 2차원 평면도면의 한계를 개선한다.  전화 또는 챗봇으로 편리하게 민원상담을 할 수 있도록 중앙부처 및 지자체, 공공기관 부동산 민원상담 창구를 통합한  한다. 

 

아울러, 일관성 있는 측량성과가 제시되도록 표준화된 측량업무 프로세스를 마련할 예정이다. 측량기관(LX공사 등)과 검사기관(지자체)에서 개별 관리되던 측량 이력정보에 대한 공동활용체계를 구축하여 측량자, 측량 시기 등에 따른 측량성과 차이 발생을 미연에 방지할 계획이다.

  

그밖에 공공의 행정시스템, 민간포털 등에 신뢰도가 높은 맞춤형 부동산정보를 제공해 정보의 융합·활용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박건수 국토정보정책관은 “클라우드 기반의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 구축사업이 2026년까지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추진해 갈 것”이며, “쉽고, 편리하게 부동산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활용도가 높은 부동산데이터는 민간도 공유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 클라우드 전환 개념도  © 국토교통뉴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부동산공부시스템, 클라우드전환, 지적측량, 부동산종합증명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