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관광, 현재진행형 산업으로 접근해야”

서울시의회 관광산업발전 특위, 관광업계 현장 의견 청취

국토교통뉴스 | 기사입력 2023/04/12 [23:42]

“서울관광, 현재진행형 산업으로 접근해야”

서울시의회 관광산업발전 특위, 관광업계 현장 의견 청취

국토교통뉴스 | 입력 : 2023/04/12 [23:42]

▲ 서울특별시의회 관광산업발전 특위는 는 지난 11일 관광업계의 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현장방문 간담회를 개최했다.   © 국토교통뉴스


[국토교통뉴스] 서울특별시의회 관광산업발전 특별위원회(위원장, 송경택)는 지난 11일 코로나19 종식 이후 부활을 모색하는 관광업계의 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현장방문 간담회를 개최했다. 관광특위 위원들이 직접 찾은 현장은 한강유람선을 운영하는 이랜드 크루즈와 강서구 소재 메이필드 호텔이다.

 

코로나19로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를 살리려는 노력이 여기저기서 이뤄지고 있다. 감염병 확산에 따른 이동 제한으로 어느 산업보다 큰 타격을 입은 관광업계도 부활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한번 크게 빠져나간 고객과 인력을 되찾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이에 서울시의회 관광특위는 서울 관광의 선두에 있는 한강 크루즈와 호텔업계를 찾아 나섰다. 현장의 목소리는 “서울 관광을 ‘미래’ 먹거리로만 보지 말고 ‘현재’ 진행형의 산업으로 접근해 시장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구체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한강변 이랜드 크루즈 간담회에서 박동진 대표는 네 가지 건의 사항을 말했다. 먼저 인천․김포공항과 서울 시내에도 거점별로 있는 관광안내소가 한강에만 없어 시민과 관광객들의 불편이 큰데, 한강을 전담하는 관광안내소와 안내원이 필요하다. 

 

또한 한류가 해외 관광객 유치에도 큰 역할을 담당하는 만큼 더 많은 영화, 드라마, 예능이 서울, 특히 한강을 무대로 촬영될 수 있게 지원해주기를 바랐다.

 

아울러 해외 주요 도시에 서울 관광․홍보 마케팅을 전담하는 사무소를 설치해 서울 관광이 국내와 국외에서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것도 해외 관광객 유치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마지막으로 다른 나라 고궁에 비해 서울 소재 고궁 입장료가 크게 낮은 편인데, 이것이 다른 관광레저업의 유료 입장 문화를 저해하는 의도치 않은 문제를 낳는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에 관광특위 위원들은 “오세훈 시장이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를 통해 한강을 시민문화의 중심축, 서울 관광의 중핵으로 만들고자 하는 의지가 강한 만큼 관광안내소와 지도, 표지판처럼 작은 부분부터 K-POP 콘서트를 통한 한강 랜드마크 만들기까지 꼼꼼히 챙겨나가겠다”고 답했다.

 

오후 발제로 나선 한국호텔협회 정오섭 사무국장은 ▲호텔업에 대한 재산세 감면 등의 세제 혜택 ▲호텔에 부과하는 부담금 요율이 계속 오르는 불합리한 상황도 시정 ▲호텔업 인력 부족 대안 등을 주문했다. 

 

송경택 위원장은 “우리 관광 특위에는 여러 상임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함께하고 있는데, 교통위원회에서 교통유발 부담금 관련 조례를 다룰 수 있고, 기획경제위원회나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인력수급과 직업교육 문제를 개선할 수 있다”며 “어려운 시기를 겪고 부활을 꿈꾸는 호텔업이 서울 관광산업의 중추 기능을 담당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는 발언으로 오전, 오후 두 차례에 걸친 간담회를 정리했다.

 

한편, ‘서울특별시의회 관광산업발전 특별위원회’는 송경택 위원장과 이효원, 정준호 부위원장을 비롯해 국민의힘 소속 김경훈, 김규남, 김동욱, 김혜지, 문성호, 옥재은, 윤영희, 이상욱, 이종배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기덕, 아이수루, 유정희 의원 등 15명의 위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번 현장방문 간담회에 이어 오는 4월 28일에는 “관광산업 생태계 복원과 서울관광 재건 대책”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서울관광, 송경책, 관광산업특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