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 서구-김포시, 5호선 조속 연장 사업 MOU 체결

21일 원희룡 국토부 장관 중재로 성사... 예타면제 노력 강조

한창권 | 기사입력 2023/05/24 [09:20]

인천 서구-김포시, 5호선 조속 연장 사업 MOU 체결

21일 원희룡 국토부 장관 중재로 성사... 예타면제 노력 강조

한창권 | 입력 : 2023/05/24 [09:20]

▲ 지난 21일 강범석 인천 서구청장(좌)과 김병수 김포시장(우)이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검단 연장사업’ 조속 진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합의를 이끌어낸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가운데)과 강희업 대광위 상임위원이 참석했다. (인천 서구청 제공)

 

[국토교통뉴스=한창권 기자] 인천광역시 서구청은 지난 21일 강범석 인천 서구청장과 김병수 김포시장이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검단 연장사업’의 조속 진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측의 합의를 이끌어낸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강희업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 상임위원도 참석했다. 

 

협약서에는 인천시 서구와 경기도 김포시가 공동 협력해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검단 연장사업’의 조속한 진행을 위해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핵심 내용으로는 노선 계획은 ‘대광위의 조정(안)을 충실히 이행’하고, 건폐장에 대해서는 ‘서구의 영향권 밖으로 위치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건폐장에 대한 서구의 우려를 김포시가 반영하면서 합의에 이르렀다. 

 

그동안 5호선 연장사업은 사업 전제조건이던 노선 계획과 관련 시설에 대한 지자체 간 합의 부분에서 지자체 간 입장 차이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번에 서구와 김포시가 노선 계획 등에 대해 협약을 체결하며 5호선 연장사업은 급물살을 타게 됐다. 

 

특히 최근 출퇴근 시간대 김포골드라인 혼잡으로 인한 이용객 안전사고가 발생하면서 정부와 지자체 간 협의도 빠르게 진행되며 각자의 입장 차이가 좁혀져 나갔고,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5호선 김포·검단 연장사업의 속도감 있는 추진이 가능하게 됐다. 

 

앞으로 서구와 김포시는 5호선 연장사업의 조속한 진행을 위해 행정력을 더욱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강범석 서구청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그간 주된 쟁점인 건설폐기물 처리장(건폐장) 이전 위치와 검단 주민의 숙원사업인 서울 5호선 연장노선 계획에 관해 김포시와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지역주민의 염원을 담아 서울5호선 연장사업이 조기 착공하도록 모든 역량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병수 김포시장도 “원희룡 국토부장관의 중재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김포골드라인 혼잡으로 인한 불편을 하루빨리 해소하고자 노력할 것”이라며 “향후 한강2 콤팩트시티의 광역교통인 서울5호선 연장사업의 예타면제를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인천 서구, 김포시, 서울지하철5호선, 김포골드라인 관련기사목록
수도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