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공공건설 ‘BIM 설계’ 활용 효과 높인다

조달청, BIM 지침 개정… 사업별 설계 수준 차별화·빛환경 설계 의무화·설계 부담 완화

변완영 | 기사입력 2022/12/31 [12:59]

공공건설 ‘BIM 설계’ 활용 효과 높인다

조달청, BIM 지침 개정… 사업별 설계 수준 차별화·빛환경 설계 의무화·설계 부담 완화

변완영 | 입력 : 2022/12/31 [12:59]

▲ BIM개념도  © 국토교통뉴스


[국토교통뉴스=변완영 기자] 정부가 국내 건설정보모델(BIM)시장 실정에 맞도록 ‘시설사업 BIM 적용 지침서’를 개정, 내년부터 조달청 맞춤형서비스 사업에 적용키로 했다.

 

이번 설계 지침서 개정은 효과적인 BIM 설계관리 기법을 통해 실사용자의 생활환경을 향상시키고 설계 부담을 완화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앞으로는 건축물의 모든 부재가 아닌 발주청이 지정한 건축물의 중요 부위나 부재 등 설계 중점사항에 대해 설계 수준을 높이고, 그 밖에 중요도가 낮은 부위는 상세수준을 낮춰 BIM 설계 효과를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게 했다.

 

 BIM 설계 효과가 높은 일조·일영 등 빛환경 설계는 의무화해 적절한 건물 외부 창호 계획으로 적정한 일조시간을 확보함으로써 입주 후 실사용자의 생활만족도를 보다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개정을 통해 설계단계에서 활용성이 낮거나 현재 국내 BIM시장 여건에 맞지 않아 업체에 과도한 부담으로 작용하는 지침내용은 완화했다.

 

건물규모, 디자인이 확정되기 전 정확한 물량 산출이 곤란한 계획설계 단계의 건축 수량데이터는 도서제출 대상에서 제외한 것이다.  이로써 기계 BIM 설계범위를 건축물에 들어가는 모든 배관에서 설치 공간이나 시공간섭 검토에 필요한 중요 배관으로 축소해 설계사 비용 부담을 줄이고 설계를 효율화했다.

 

한편 조달청은 BIM 중장기 계획에 따라 2010년 ’시설사업 BIM 적용 지침서‘를 제정하고, 이후 단계적으로 적용대상을 확대하면서 공공 분야의 BIM 확산을 선도해왔다. 또한 2011년 500억 이상 턴키 공사를 시작으로 2016년 200억 이상, 2021년이후에는 100억 이상 모든 맞춤형서비스 사업에 BIM을 전면 도입하여 최근 5년 간 2조원 상당 사업에서 약 2.7%(527억)의 품질 개선 효과를 거뒀다.

 

강성민 조달청 시설사업국장은 “최신 BIM 설계기술을 반영하고, 시장 여건, 설계 활용 정도를 고려하여 불필요한 설계는 과감히 걷어내 보다 효율적인 설계환경을 구축했다.” 며 “앞으로도 건설산업의 디지털화를 촉진하고 건설 자동화를 통한 생산성 향상을 위해 시장에서 BIM이 효과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지속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