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마포구 시·구의원 “신규 소각장 마포구 건립 용납 못해”

서울시, 2035년 마포자원회수시설 지하·현대화…험오시설 떠넘기 뭇매

변완영 | 기사입력 2022/08/31 [17:38]

마포구 시·구의원 “신규 소각장 마포구 건립 용납 못해”

서울시, 2035년 마포자원회수시설 지하·현대화…험오시설 떠넘기 뭇매

변완영 | 입력 : 2022/08/31 [17:38]

▲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기덕(가운데) 서울시의원을 비롯한 서울시 민주당 마포구 시·구의원들이 31일 서울시의회 기자회견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규 쓰레기소각장의 서울 마포구 상암동 건립계획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의회 출입 기자단)  © 국토교통뉴스


[국토교통뉴스=변완영 기자] 서울시가 31일 현재 마포자원회수시설을 지하화·현대화하고, 기존 시설은 2035년까지 철거해 마포구민을 위한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하자, 마포구민과 더불어민주당 마포구 시·구의원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서울시는 이날 “자원회수시설은 세계최고 수준의 첨단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하고 배출가스 법적 허용기준보 10배수준으로 강화하겠다”면서 “상암동 부지 인근에는 약 100억원의 기금을 마련현해 주민편익시설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서 김기덕(마포4), 정진술(마포3) 시의원과 마포구 구의원 등은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서울시를 강력하게 규탄했다.

 

김기덕 의원은 발표문을 통해 “지역주민 무시하는 광역 쓰레기 소각장 마포구 상암동 건립계획 즉각 철회와 광역 쓰레기 소각장 부지 선정 관련 졸속·밀실 결정 사과 그리고 신규 광역 쓰레기소각장 건립계획 전면 재검토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마포구에는 현재 1일 약 750톤의 생활쓰레기를 처리하는 자원회수시설이 가동 중에 있다”며 “여기에 1일 처리 용량 1000톤 규모의 광역 쓰레기 소각장이 들어설 경우, 2035년까지 9년 동안 마포구에서만 2개의 자원회수시설이 가동되면서 유해물질 배출과 출입 차량 증가에 따른 교통 혼란으로 마포구 주민들의 심각한 생활피해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지난 2012년 정부에서는 마포구의 오랜 민원인 당인리발전소의 지하화 및 문화공간 조성계획을 대대적으로 발표했다”며 “하지만 당인리발전소 지하화 사업은 말뿐인 지하화에 불과했고, 사탕발림으로 제시한 문화공간 조성계획은 진척이 없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또한“다시 지하화 및 현대화를 조건으로 하는 광역 쓰레기 소각장의 마포구 설치는 절대 불가한 일”이라며 성토했다.

 

그는 오세훈시장에게 “대규모 쓰페기 소각장 추가건립, 이것이 수십년 동안 서울시를 위해 희생해 온 마포구 주민들에 대한 도리인가, 마포구 주민들은 서울시민이 아닌가”라고 물으며 “서울시와 오세훈 시장이 지금 해야 할 일은 지역차별과 기만이 아닌 희생과 배려로 지금껏 묵묵히 견뎌온 마포주민들에 대한 감사와 보상일 것이다. 혐오시설도 선호시설도 기피시설도 복지시설도 균형적인 지역안배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마포자원회수시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